“영향력없는 정당” 홍익표 발언에 야2 반발
“영향력없는 정당” 홍익표 발언에 야2 반발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2.2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평화당 “수석대변인 당장 사퇴하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출처=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출처=뉴스1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바른정당을 ‘영향력 없는 미니 정당’이라고 폄훼했다. 그러자 바른미래당은 즉각 반발하며 홍 수석대변인의 당직 사퇴를 요구했고, 민주평화당도 가세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27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바른미래당이) 미니 정당이고 영향력도 없는 정당인데, 저는 1당의 수석대변인이어서 그 사람(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하고 자꾸 엮이는 게 좋지 않다”며 “자꾸 정치적 논란을 만들어서 자기 몸값을 올리려고 하는데, 정치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하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홍 수석대변인이 청년들을 비하한 것이나 바른미래당을 비하한 것이나 그 본질은 ‘전형적인 꼰대마인드’로 똑같다”며 해당 발언을 문제 삼았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당 공식 논평을 내고 공격에 가세했다. 이들은 한 목소리로 홍 의원의 수석대변인직 ‘사퇴’를 요구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자신은 거대정당 제1당의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이고, 하 의원은 소수정당 사람이라며 오만의 끝판을 보여준 것”이라며 “정당민주주의를 무시하고 ‘더불어’의 가치를 대변하지 못하는 홍 의원은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수석대변인직을 사퇴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여야 협치를 가로막는 홍 의원은 당장 수석대변인직에서 사퇴하고 정치적, 경제적 약자인 청년들과 국민들의 뜻으로 선출된 국회의원과 야당을 무시한 발언에 대해서 사죄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홍 수석대변인은 당 공보국을 통해 “하 의원의 허위·왜곡 발언을 지적하는 과정에서 나온 일부 바른미래당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김관영 원내대표에게 유선상으로 이해를 구했다”라는 입장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