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리뷰] 아베 무역 보복 이재명 “日 독과점 조사하라” 적극 대응
[폴리리뷰] 아베 무역 보복 이재명 “日 독과점 조사하라” 적극 대응
  • 이정우 기자
  • 승인 2019.07.0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리뷰=이정우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한 경기도가 ‘아베 무역보복’ 파고를 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이재명 지사가 “독과점은 경제 망치는 불공정 행위”라면서 “일본 중심 독과점 바로 잡을 기회를 일본 스스로 열어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이 지사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의 공장이 경기도에 소재하기 때문이다.

이 지사가 소극적으로 대처할 경우 이들 공장 가동이 중단될 수도 있으며, 그로 인해 경기도가 상당한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게 됐다.

경기도, 피해신고센터 설치 등 적극 대응

경기도는 4일부터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한 피해신고센터 설치와 일본 제품의 독과점 현황 전수조사 실시 등 즉각적인 대응에 나섯다.

이번 기회에 전수조사를 통해 감춰진 일본 독과점 폐해를 모두 발굴해 대응책 마련이 나선다는 계획이다.

오후석 경기도 경제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열어 “일본 정부가 발표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인해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는 곳은 경기도내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수출규제 품목이 100개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단기와 장기로 나눠 대응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독과점은 경제를 망치는 불공정 행위”라며 “이번 수출 규제 조치는 일본 중심의 독과점 상황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일본 스스로 열어준 것이다”면서 일본의 독과점 폐해를 반드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단기적 대책으로 정확한 피해 현황 파악과 신속한 지원을 위한 콘트롤타워 격인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신고전화:031-259-6119)’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업 SOS상담센터’에 설치하기로 했다.

신고센터는 경제기획관이 총괄하며 매일 신고 접수 내용을 분석하고 경제과학진흥원과 경기신용보증 재단 등 관계기관이 현장 실태 조사 후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피해 발생 시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1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을 지원하고, 기존 융자금의 상환을 유예조치 하는 등 피해규모와 기간을 감안해 지원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중장기적 대응방안으로 도는 일본 기업이 독점 또는 과점하고 있는 반도체 부품과 장비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해당 제품의 국산화 가능성, 관련 기술을 갖고 있는 해외 기업 투자 유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내 기업이 관련 기술 국산화를 추진할 경우 각종 연구개발 예산을 최우선으로 배정하기로 했다. 또, 이들 일본 부품을 국산화에 성공한 기업의 경우는 자금 지원 시 최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소재 공장의 다변화 꾀해

경기도는 일본 기업이 독과점하고 있는 기술이나 품목을 갖고 있는 해외 기업이 경기도에 투자할 경우 투자금액의 10%내에서 현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한편, 경기도내 외국인투자산업단지 내 부지 무상 제공 등 파격적인 지원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오 실장은 “현재 경기도의 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반도체 생태조성을 위해 글로벌 앵커 기업 유치를 추진 중”이라며 “미국의 대표적인 반도체 장비 기업의 경기도 유치 협상이 진행 중이다. 올해 안으로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해 말 기준 548억 달러로 국내 반도체 수출액인 1천267억 달러의 43.3%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에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를 강화한 3개 반도체 부품은 디스플레이 패널부품인 플루오린 폴리이마, 반도체 제조과정에서 필요한 에칭가스, 반도체 핵심소재인 리지스트 등으로 일본이 전 세계 시장의 70~80%를 점유하고 있다.

경기도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 디스플레이 등 국내 대기업은 일본 제재 대비 1~3개월 분량의 재고를 확보하고 있으나, 사태 장기화시 수출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일본이 여기에 그치지 않고 반도체 소재인 실리콘 웨이퍼,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이미지센서 등으로 수입규제 품목을 확대할 것으로 알려져 있어, 현실화 될 경우 도내 반도체 산업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