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유니클로 광고 논란, 역사는 1천년 지나도 ‘역사’
[사설] 유니클로 광고 논란, 역사는 1천년 지나도 ‘역사’
  • 파이낸셜리뷰
  • 승인 2019.10.2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리뷰] 역사를 한자로 표시하면 ‘歷史’이다. ‘지낼력’에 ‘사기사’이다. 역사는 지나간 것을 기록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은 현재의 잘한 점과 잘못한 점을 기록해서 미래의 후손들에게 알려줘서 되풀이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유니클로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다. 후리스(플리스) 25주년 기념해 제작한 15초 분량의 글로벌 광고이다. 지난 1일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부터 공개됐고, 국내에서는 12일부터 TV를 통해 공개됐다.

해당 광고는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아이리스 압펠·IRIS APFEL)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케리스 로저스·KHERIS ROGERS)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내용이다.

소녀는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물었고, 할머니는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나지 않는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라고 답한다.

그런데 할머니의 발언을 국내 자막에서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로 번역했다.

영어와 일본 광고 자막에는 없는 ‘80년’이란 글자가 들어간 것이다. 이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80년 전이라면 1930년 후반으로 일제강점기로 위안부와 강제징용 동원이 이뤄진 시기다. 이에 국내 일가에서는 해당 광고 영상이 위안부 등 일제 전범 피해자를 조롱하는 것이라면서 논란이 일어났다.

또한 유니클로 광고를 패러디한 동영상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그 동영상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께서 직접 출연해서 당시를 잊지 못한다면서 유니클로 광고를 비판한 내용이 담겨져 있다.

유니클로 한국법인은 공식 입장을 통해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두 모델이 모두 후리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즉각적으로 이해하기 쉽도록 글로벌 광고와 별도로 한국에서 추가적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이에 대해 자막 처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유니클로가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상징처럼 되면서 논란이 더욱 증폭된 모습이다.

유니클로가 의도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국내 소비자들을 자극하기는 충분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이는 전세계적으로 마찬가지다. 일본이 우리에게 고통을 안겨준 그 역사를 기억해야 할 것이다. 그것은 일본의 미래 후손을 위한 길이기도 하다.

과거 지나간 역사이니 묻어버리자면서 새로운 미래를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일본이 좀더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야 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유니클로가 의도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을 했지만 논란은 앞으로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핵심은 피해를 입은 우리 국민에게 어떤 마음가짐을 갖고 있느냐이다.

역사는 1천년이 지나도 역사다. 그 역사가 시간이 흘러간다고 해도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기억을 못하는 것도 아니다. 기억을 하고 싶지 않을 뿐이다. 하지만 기억을 해야 한다. 그것이 미래 후손을 위한 길이다. 그것을 일본은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