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4월 2일 돈과 행복
[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4월 2일 돈과 행복
  • 김진혁
  • 승인 2020.04.02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상한 사람들에게 돈과 관련된 질문을 하면

섹스와 관련된 질문을 받았을 때와 마찬가지로

고상한 척하며 모순과 위선이 가득한 태도로 대답할 것이다

- 프로이트 -

[파이낸셜리뷰] 인간은 세상에 존재하는 한 돈에서 자유롭기 어렵다.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열심히 일하고 행복을 위해서 돈 벌기를 지속한다. 그 결과 더 많은 물질적 풍요와 경제적 자유를 얻었지만 과연 더 행복해졌을까? 아이러니하게도 빈곤 국가에 비해 우리의 행복지수가 더 낮다.

물질과 행복은 정비례하지 않는다. 복권에 당첨된 사람들이 이전보다 더 불행하게 되며 상속으로 인해 가족 간의 분쟁이 생기는 것이다. 돈이 없는 사람들은 ‘돈 있는 사람은 행복하겠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만은 않다. 일정한 규모의 돈이 있다면 추가적인 돈이 행복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행복은 물질적인 소유의 크기가 아닌 인생관, 적응력, 유연성 건강 등에 연관이 있다. 자신이 얼마나 행복한가를 스스로 측정하는 지수로 영국의 심리학자 로스웰과 인생상담사 코언은 2002년 다음과 같은 행복 방정식을 도출했다.

행복= P+(5×E)+(3×H)

P(개인특성): 인생관, 적응력, 유연성

E(생존조건): 건강, 돈, 안전, 자유, 인간관계

H(고차원조건): 야망, 직업만족도, 자존심

18년 동안 1,000명의 남녀 대상으로 여러 상황 속에서 행복하게 만드는 5가지 상황을 고른 실험 결과다. “행복은 인생관·적응력·유연성 등 개인적 특성을 나타내는 P(personal), 건강·돈·인간관계 등 생존조건을 가리키는 E(existence), 야망·자존심·기대·유머 등 고차원 상태를 의미하는 H(higher order) 등 3가지 요소에 의해 결정된다”고 주장하였다. 생존조건인 E가 개인적 특성인 P보다 5배 더 중요하고, 고차원 상태인 H는 P보다 3배 더 중요한 것으로 판단한다.

1) 인생관: 낙천주의와 이상주의자가 행복하다

2) 적응력: 일정한 조건이나 환경에 적응 시 행복하다

3) 유연성: 연하고 부드러운 사회적 동물이 기쁨이다

4) 건강: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게 된다

5) 돈: 정당한 노동의 대가로 이루어져야 한다

6) 안전: 편안하고 위험이 없는 상태

7) 자유: 남에게 얽매이거나 속박을 받지 않은 상태

8) 인간관계: 바람직한 인간관계가 이루어져야 한다

9) 야망: 자신의 분수에 맞고 인간사회에 이익이 됨

10) 직업만족도: 직업에 귀천이 없다

11) 자존심: 내 영혼과 육신의 존엄성을 존중하는 것

돈에 집착하는 자는 스스로의 노예가 되는 것이다.

♣ 보틀넥인플레이션(bottleneck inflation)

노동, 토지, 자본 등과 같은 생산요소가 부족하여 발생하는 인플레이션.

생산능력 증가속도가 수요의 증가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병목현상으로 물가상승에 이어 긴축정책, 투자부진이라는 악순환을 초래할 우려도 있다. 애로 인플레이션이라고도 부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