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4월 1일 목년 꽃
[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4월 1일 목년 꽃
  • 파이낸셜리뷰
  • 승인 2019.04.0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

구름 꽃 피는 언덕에서 피리를 부노라

아 멀리 떠나와 이름 없는 항구에서 배를 타노라

돌아온 4월은 생명의 등불을 밝혀든다. (중략)

빛나는 꿈의 계절아 눈물어린 무지개 계절아 -박목월 ‘4월의 시’ 중에서

 

[파이낸셜리뷰] 4월은 꽃 추위가 물러나고 본격적인 봄 날씨가 시작되는 달이다. 싱그러운 봄 내음과 꽃들이 어우러진 멋진 계절이다.

엘리엇의 시 '황무지' 첫 구절에서 4월은 가장 잔인한 달로 죽은 땅에서 라일락을 키워내고 추억과 욕정을 뒤섞고 잠든 뿌리를 봄비로 깨운다.

4월은 이상의 가치를 두드리며 황무지에서 사랑의 기운을 헤아릴 수 있는 행복한 계절이다.

로버트 브라우닝이 말하는 “위대한 사람이 그와 같이 높은 곳에 뛰어 오는 것은 아니다. 동료들이 단잠을 잘 때 그는 깨어서 일에 몰두했던 것이다. 인생의 문제는 자고 쉬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는데 있다. 무덤에 들어가면 얼마든지 자고 쉴 수 있다. 자고 쉬는 것은 그 때 가서 실컷 하도록 하자. 살아 있는 동안은 생명체답게 열심히 활동하여 잠을 줄이고 한 걸음이라도 더 빨리 더 많이 내딛자. 높은 곳을 향해 위대한 곳을 향하라.” 는 벅찬 감격으로 살아보자


독일의 정치인 외교관 오토 폰 비스마르크 출생 (1815-1898).

독일 통일을 위해 철혈 정책과 오스트리아 배척 정책을 폈다. 이에 오스트리아-프로이센 전쟁이 발발하였고 프로이센이 승리하며 통일이 완성됐다.

당시 독일의 사회주의 운동을 저지하기 위해 1878년 사회주의자 진압법을 제정하는 한편, 세계 최초로 사회보험제도를 실시하였다. 이를 당근과 채찍 정책으로 사회정책의 발전에 획기적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