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10월 26일 앨빈 토플러가 바라본 미래
[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10월 26일 앨빈 토플러가 바라본 미래
  • 김진혁
  • 승인 2020.10.2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식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다. 하나는 우리가 어떤 주제에 대해 직접 아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정보나 지식이 있는 곳을 알고 있다.

- 새뮤얼 존슨 -

[파이낸셜리뷰] 널리 알려진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는 ‘미래쇼크’에서 변화의 과정에 중심을 두어 변화가 인간과 조직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에 예측했다. 특히 제3의 물결에 대하여 토플러는 유목민이 정착하여 농경을 하게 된 시기를 ‘제1의 물결’, 산업혁명에 따라 시장경제를 전제로 한 사회가 성립된 시기를 ‘제2의 물결’로 파악하고, 오늘날의 세계는 ‘제3의 물결’사회로 향하고 있음을 주장한다. 우리의 생활 가운데 새로운 문명이 생겨나고 있지만 이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정보 차이로 격차가 더 벌어지는 듯하다. 제

3의 물결의 시대는 우주, 정보, 일렉트로닉스, 지구촌 시대란 말로 형용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경험해 본 적 없는 사회 변동과 창조력을 잉태한 변혁의 순간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제3의 물결은 모든 사람들을 혼란에 빠뜨리며 완전히 새로운 생활양식을 만든다. 생산자와 소비자의 대립을 유화시켜 새로운‘생산 소비자’경제로의 길을 연다.

대표적으로 예측하는 것은 다음과 같다.

첫째, 인구의 자연감소로 인해 부동산 가격이 폭락한다.

둘째, 정보통신기술 발달로 인하여 의회민주주의, 대의민주주의에서 직접 민주주로 나가면서 중앙정치의 소멸이다.

셋째, 집단지성의 똑똑한 개인이 모인다.

넷째, 정부의 미래는 "무정부"로 세계국경이 허물어지고, 직업을 찾아서, 행복의 삶을 찾아서 OECD 국가로 밀려온다. 아무도 운명을 대신 써 주는 사람은 없다.

다섯 번째는 남북한 통일 변수를 둔다. 마지막 여섯 번째는 똑똑한 군중(Smart Mobs) 생산지로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사용으로 행동의 통일된다. 현재까지 예측이 맞는 것도 틀린 것도 있지만 대세는 거의 맞다.

♣ 가격우선의 원칙 [priority of best quotation principle]

증권시장의 경쟁매매에 있어 호가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것으로서 파는 경우는 낮은 가격을, 사는 경우는 높은 가격을 우선한다는 말이다. 시간우선의 원칙, 수량우선의 원칙과 함께 쓰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