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8월 12일 여행의 장점
[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8월 12일 여행의 장점
  • 김진혁
  • 승인 2019.08.1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은 실패가 아니라 성공하기 위해 태어난다.

-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

[파이낸셜리뷰] 비전만 쫓고 실행이 없으면 방향을 잃게 된다. 우리는 모두 각자의 소원을 가지고 있다. 비전만 쫒다보면 방향을 잃어버리기도 한다. 중요한 것은 의심으로 가득 찬 마음은 승리로의 여정에 집중할 수 없다. 따라서 끈기와 어려움 모든 것을 이겨낸다. 사람들은 현재에서 더 낳은 삶을 추구하며 갑갑함에서 탈출할 수 있는 새로운 자극을 원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현재의 자리를 떠나 새로운 곳으로 여행하라.

그러면 새롭게 느끼지는 환희와 즐거움이 화답할 것이다. 그냥 풍경만 구경하거나 사진 찍고 왔다는 점만 칠해서야 큰 감흥이 일어날 수 없다. 세심한 준비와 자신을 내려놓아야 진정 여행의 즐거움을 알게 된다.

우리는 고정관념과 익숙한 습관으로 인해 어떤 자극을 받던지 바꿀 것을 무시한 채

지낸다. 그래서 새로움을 발견하기 위한 여행이 아니라 새로운 눈을 가지기 위한 여행이 필요하다. 또 어딘가에 멈춰 서서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이 젊게 사는 길이다. 열정과 감동은 머리로 전해지는 것이 아니라 여행 중 가슴으로 전해지는 것이다.

오늘의 역사: 철도의 아버지 조지 스티븐슨(1781-1848) 사망

영국의 발명가. '철도의 아버지'라 불린다. 빈곤한 탄광화부의 아들로 태어나 학교를 다니지 못했지만 탄갱(炭坑)을 학교로 삼아 그 지식을 얻었다. 16세 때에는 증기 기관의 화부가 되어 항상 주의 깊게 증기 기관을 관찰한다. 한편 시계 및 구두의 수리로 학비를 벌어 야학을 다니면서 증기력에 의한 기관차 운전에 흥미를 느낀다. 이를 개량시키려는 연구를 계속, 1841년에 세계최초의 증기기관차 블루처를 제작, 탄갱용(炭坑用) 기관차를 발명한다. 1848년 오늘 세상을 떠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