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10월 8일 해탈이란 무엇인가?
[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10월 8일 해탈이란 무엇인가?
  • 파이낸셜리뷰
  • 승인 2019.10.0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은 우리에게 각자의 형태를 주었다. 그리고 삶을 주어 고생하게 만든다. 하지만 늙음을 주어 편안하게 하며 죽음을 주어 쉬게 한다.

- 장자 -

[파이낸셜리뷰] 불교에서 인생의 궁극적 목적을 해탈[解脫]에 둔다. 해탈은 인간의 속세적인 모든 속박으로부터 벗어나 자유롭게 되는 상태. 인간의 근본적 아집(我執)으로부터의 해방이다. 보통사람들은 탐욕·분노·어리석음 등에 속박되어 고통 속에 산다. 이것으로부터의 해방이 구원이기도 하다.

스승과 제자의 문답을 살펴보자.

제자: 스승님 속박에 붙잡혀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스승: 누가 너를 묶어 놓았느냐?

제자: 정토(淨土)가 어디에 있습니까?

스승: 누가 너를 더럽혔더냐?

못 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는 말이 있다. 크고 잘 생긴 나무는 미리 베어버려지기 때문이다. 인생도 한 번에 활짝 피기 보다는 실패와 좌절 속에서도 생명을 유지하는 꽃과 같다. 인생을 알기 보다는 배워야 한다. 많은 정보와 걱정 투쟁의 결과인 성공의 저주 그물에 걸리지 말고, 그 자체를 즐거워할 필요가 충분하다. 이것이 인생이니까?

오늘의 역사: 명성황후 시해(1895)

일본공사 미우라 고조의 지휘 하에 일본 낭인들이 경복궁 침소를 침입하야 명성황후를 살해하고 석유를 뿌려 증거인멸을 하였다. 당시 참여했던 낭인들은 일본에서 재판을 받았으나 모두 풀려나왔다. 황후의 시신은 홍릉수목원에 안치되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