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6월 20일 돈으로 갚을 수 없는 은혜
[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6월 20일 돈으로 갚을 수 없는 은혜
  • 파이낸셜리뷰
  • 승인 2020.06.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성공의 열쇠는 헌신적인 직원들이다.

일류 기업들은 직원들에게

권한과 학습의 기회를 주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 피터 드러커 -

[파이낸셜리뷰] 철강 왕인 카네기는 스코틀랜드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났다. 일찍 결혼한 그는 가족과 홀어머니의 생계를 위해 사업을 했지만 그만 파산되어 온 집안이 길거리로 나앉게 되었다. 마지막 수단으로 미지의 땅 미국으로 이민을 가기로 했다. 하지만 갈 여비가 없었다. 이때 어머니의 친구인 헨델슨 부인으로부터 20파운드를 선뜻 빌려준다는 제안을 받았다. 그녀는 언제 돌려받는다는 보장도 없이 멀리 낯선 땅으로 이민 가는 사람들을 믿은 것이다.

“고맙습니다. 빌려간 돈을 꼭 갚겠습니다.”

카네기 가족은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고생을 참아가며 열심히 일해 20파운드와 맞먹는 200달러를 모을 수 있었다. 카네기 가족은 200달러를 송금 수표로 바꾸고 난 다음, 그날 파티를 벌였다. “이제 빚을 갚고 자유롭게 되었다”라고 서로 축하해 주며 그간의 고생을 위로해 주었다. 이때 카네기는 상기된 얼굴로 가족 앞에 서서 유명한 말을 했다.

“우리는 빚은 갚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받은 은혜는 영원히 갚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이 은혜에 대하여 평생 고마운 마음을 지니고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그렇게 은혜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일한 결과, 최고의 부자가 된 것이다.

우리의 전통사상인 유학의 경제관도 물질적 번영과 경제적 부를 인정하면서도 물질의 한계를 경계한다. 도덕적 완성에 도움을 주지 않는 돈을 인생의 목적으로 삼지 말아야 한다. 견리사의(見利思義)의 사상 즉 이(利)를 보면 의(義)를 먼저 생각한다.

♣ 방카슈랑스

프랑스어로 은행(banque)과 보험(assurance)의 합성어로, 은행과 보험회사가 상호제휴와 업무협력을 통해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금융결합 형태이다. 즉 은행이나 보험사가 다른 금융부문의 판매채널을 이용하여 자사상품을 판매하는 마케팅전략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