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7월 9일 고흐의 가난
[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7월 9일 고흐의 가난
  • 김진혁
  • 승인 2020.07.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생의 성공 비결 중 가장 중요한 점은

자신이 만났던 사람들과의 관계를

좋게 유지하는 것

- 서양 속담 -

[파이낸셜리뷰] 외로움, 가난, 정신적 고통으로 평생 불행한 사람으로 살아간 고흐. 1853년 네덜란드의 목사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선교 활동과 그림을 통해서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기 원했다. 하지만 재능을 인정받지 못해 살아서는 한 점밖에 팔수 없었다. 친구 고갱과의 불화로 스스로 귀를 자른 정신적 질환자 천재화가 고갱은 37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The starry night’의 그림은 상상의 세계를 그린 것으로 유명하다. 달과 별이 춤을 추고 은하수의 물결로 슬픔을 표현했다.

그 당시 동생에게 쓴 편지에는 ‘나는 별을 보면 항상 꿈을 꾼단다. 왜 우리는 별에 가까이 갈 수 없을까. 죽음이 우리를 별에 데려다 주는 수단이다’라며 예술에 대한 끝없는 열정을 보였다.

한편 고흐와는 달리, 살아있을 때에 온갖 명성과 돈을 번 화가로 피카소가 있다. 그의 작품 중 ‘황소 머리’는 경매에서 300억 원이다. 이 작품은 낡아서 버려진 자전거 안장과 핸들을 끼어 맞춘 볼품없는 작품이다. 하지만 피카소는 버려진 작품에서 황소의 머리를 떠올렸고 작품으로 승화시킨 것이다. 사람들은 피카소 작품에서 상상력과 실행력에 높은 값을 매긴 것이다.

상상력이 가치를 높인다.

♣ 브릭스(BRICs)

2000년대를 전후하여 빠른 경제성장세를 보인 브라질(Brazil), 러시아(Russia), 인도(India), 중국(China),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5개국을 미국의 투자회사인 골드만삭스의 보고서에서 지칭하는 용어이다. 브릭스는 현재의 경제성장 속도와 앞으로의 발전 전망에 비추어 신흥 경제대국으로 발돋움할 가능성이 높은 나라들을 하나의 경제권으로 묶은 개념으로 볼 수 있는데, 실제로도 브릭스 국가들은 공통적으로 거대한 영토와 노동력, 풍부한 지하자원 등 경제대국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