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7월 14일 자의식의 화산
[김진혁의 돈으로부터의 자유] 7월 14일 자의식의 화산
  • 김진혁
  • 승인 2020.07.1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일한 결정권자는 고객이다.

고객은 자기 돈을 다른 상품에 지출함으로써

기업의 회장을 비롯한 모든 직원을 해고할 수 있다.

- 샘 월튼 -

[파이낸셜리뷰] 일본 근대문학의 아버지 나쓰메 소세키는 현대인은 ‘자의식의 화산’이라고 비유한다. 자신과 타인이 소통이 안 되는 의식의 골짜기에서 외톨이가 된다는 것이다. 알 수 없는 패배감과 죄의식으로 남들이 보는 자기와 자신이 바라보는 의식의 차이로 고민한다.

저명한 화가의 수천만에 달하는 그림이라도 아프리카에 있는 토인들은 자신들의 과일과 바꾸지 않을 것이다. 그들에겐 그 작품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대응할 가치가 있을 때 거래가 된다. 자신만의 최고의 생각을 가지고 평가해서는 안 된다.

돈과 문화의 관계는 밀접하다. 행복지수를 높이는 데 문화가 필요하며 문화를 가꾸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한 것이다. 그리스 로마 신화의 중심지로 아테네가 된 것과 콜럼버스의 대항해도 돈을 찾기 위한 도전에서 비롯되었다.

한국 상품이 잘 팔리기 위해서는 한류문화를 더 좋게 해야 한다. 나이(Joseph Nye) 교수는 한 국가가 가지고 있는 요소를 소프트 파워와 하드 파워로 나눈다. 하드파워는 군사력, 경제력이고 소프트파워는 종교와 문화이다. 국력은 경제 문화 군사력의 균형에서 비롯된다.

향후 로봇과 얼마나 잘 이용하느냐에 따라 연봉이 달라지는 시대가 올 것이다.

♣ 생산유발효과

한 나라에서 각 산업의 생산 활동은 소비, 투자, 수출 등 최종수요의 크기에 따라 결정되는데, 최종수요의 변화가 생산에 미치는 영향을 생산유발효과라 한다. 예를 들어, 자동차 수출이 1대 증가할 경우 엔진, 타이어와 같은 수많은 중간재가 생산되어야 하고 다시 이들 중간재의 생산을 위해서 냉간압연강재, 고무, 타이어코드 등 다른 원료의 생산이 필요하게 된다. 이와 같이 자동차의 생산은 아무 관련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많은 산업에 까지 영향을 주게 되는데 이러한 생산유발효과는 산업 간의 수급균형이 이루어질 때까지 무한히 계속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