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11월 27일 감사하는 자에게 축복이 다가 온다.
[김진혁의 시사 인문학 365일] 11월 27일 감사하는 자에게 축복이 다가 온다.
  • 김진혁
  • 승인 2019.11.27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은 항상 감사하는 자에게 축복을 주시며

그의 축복을 교만한 자의 손에서는 거두시나

겸손한 자에게는 언제나 허락하신다.

- 토마스 아 캠피스 -

[파이낸셜리뷰] 꿈에 커트라인이 없듯이 감사에도 졸업이란 없습니다. 항상 감사와 꿈꾸는 자에게 축복이 다가옵니다. 꿈을 잃어버리고 시련과 고통으로 한 숨 쉬고 계십니까? 감사는 호흡과 같은 존재입니다. 감사와 칭찬 한마디로 넉넉히 한 달은 살 수 있습니다.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일십 백 천 만"의 법칙, 하루 한 가지 좋은 일을 하고, 하루 열 번 이상 웃고, 하루 백 자를 쓰고, 하루 천 자를 읽고, 하루 만보를 걷는 것을 의무가 아닌 감사함으로 실천하시는 멋진 당신을 응원합니다.

오늘의 역사: 일본의 사업가 마쓰시타 고노스케(1894- 1989 ) 출생

일본 근대사 3인의 경영 영웅(마스시다 고노스케, 혼다의 소이치로,교세라의 창업주 이나모리 가즈오 회장) 중 가장 존경받는 사람은 570개 기업에 종업원이 13만 명을 거느린 내쇼날의 창업주인 마스시다 고노스케 회장이다.

‘미래를 사라’의 자서전에서 “나는 하늘로부터 세 가지 큰 은혜를 입고 태어났다. 가난한 것, 허약한 것, 못 배운 것의 3증고이지만 가난 속에서 나는 부지런히 일하지 않고서는 잘 살수 없다는 진리를 터득 했다. 허약하기에 일찍부터 몸을 아끼며 건강에 힘썼고 초등학교도 졸업을 못했기 때문에 늘 세상 모든 사람을 스승으로 모시고 배우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마스시다회장은 인재의 중요성을 알고 기업은 사람을 만드는 곳이다 한다. 마스시다 회장의 특히 그는 정경숙이라는 국가지도자를 배출하기 위한 대학원을 설립하기도 하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